통영·고성 이군현

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메인메뉴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메인 메뉴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서브플래시

본문영역

글읽기

제목
[MBN 뉴스] 대구에 놀란 새누리, 내일도 심야 긴급 회의 (2016.04.05)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16-04-06

대구에 놀란 새누리, 내일도 심야 긴급 회의

 

 11

 

【 앵커멘트 】
한창 유세 현장에서 선거운동 하기에도 바쁜새누리당 지도부가 어제 한밤중에 서울 여의도 당사로 급히 모였습니다.
과반 의석은 커녕 130석도 힘들 것이라는 자체 분석에다가 설상가상 텃밭인 대구마저 심상치 않은 분위기 탓인데요.
오지예 기자입니다.


【 기자 】
당초 수도권 유세만 전담하려 했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하지만 텃밭이 흔들린다는 각종 여론조사 결과에 서둘러 대구와 PK 를 찾더니,
 
어젯밤에는 긴급 선거대책회의까지 열었습니다.

 

▶ 인터뷰 : 안형환 /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 "엄살이면 참 좋겠습니다. 엄살은 아니고요, 저희들이 (판세 분석이) 수치화된, 정량화된 걸 보니까 현실로 나타납니다."
 
새누리당은 특히 대구에 주목합니다.

이른바 '진박'으로 장관 출신 새누리당 정종섭, 추경호 후보가 각각 무소속 류성걸, 구성재후보와 박빙의 승부를 펼쳐야 하는 불안한 상황으로 몰리는 등

대구는 전체 12석 중 절반이 무소속 또는 야당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 때문이라는 후문입니다.

그래선지 새누리당 여의도연구원은 지난 3일부터 대구 지역만 긴급 여론조사를 돌리는 등 선거 전략을 재점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이군현 /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회공동총괄본부장
 - "공천 과정에서 당내 갈등을 보인 점에 대해서 대구 시민들이 실망 해서 많은 투표율과 우리 새누리당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는게 사실입니다."

 
▶ 스탠딩 : 오지예 / 기자
 - "가뜩이나 130석 확보도 어렵다는 새누리당, 내일 저녁 또 다시 선거대책위원회를 열고 텃밭 표단속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입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해당 기사 바로가기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정책 및 홈페이지정보 영역

모바일 홈페이지 QR코드
  • 홈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2013. leekh.or.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