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고성 이군현

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메인메뉴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메인 메뉴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서브플래시

본문영역

글읽기

제목
[한국경제] 이군현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 총괄본부장 "투표 안한다던 50~60대분들, 당 어렵다는 걸 이해해주셔" (2016.04.10)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16-04-11

이군현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 총괄본부장

"투표 안한다던 50~60대분들, 당 어렵다는 걸 이해해주셔"

 

 111

 

3당 총선기획단장이 말하는 판세

 

-깃발론 더 이상 통하지 않아
-강남도 예전의 강남 아니다

 

 

이군현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사진)은 “새누리당이 여러 상황을 분석한 결과 총선에서 과반 의석(150석)을 얻기 어렵다”고 10일 말했다.

 

이 본부장은 그 이유로 공천 과정의 계파 갈등을 꼽았다. “당이 지난 공천 과정에서 보여준 내부 계파 싸움이 보기 싫다며 당의 오랜 지지층이 많이 떠났다”는 것이다. 그는 “새누리당의 공천 파동이 없었다면 선거 판세가 지금보다는 나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새누리당이 자체 여론조사 등을 통해 판단한 예상 의석수는 ‘145석 내외’다.

 

이 본부장은 김무성 대표 취임 후 첫 사무총장에 임명돼 친(親)김무성계로 분류돼 왔다. 그는 김 대표 임기 전반기인 2014년 8월부터 1년간 당 살림을 꾸려온 경험이 있는 데다 이번 총선에서 유일하게 무투표 당선돼 생긴 상대적 여유를 당의 선거 실무를 총괄하는 데 쏟고 있다.

 

그는 “초반에 비해 그래도 (당 지지도가) 회복세를 보이는 것 같다”며 “새누리당의 주요 지지 연령층인 50~60대 중 투표를 안 하겠다는 사람이 많았는데 지금은 당이 어렵다는 것을 알아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분위기가 막판으로 가면서 좋아지고 있다는 얘기다.

 

이 본부장은 중도층 가운데 새누리당을 지지하는 유권자 일부가 국민의당 지지로 선회했다는 지적에 대해 “일부 있다고 봐야 한다”면서도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주장하는 것처럼 3당 구도가 된다고 해서 20대 국회가 나아진다는 것은 맞지 않는 얘기”라고 반박했다.

 

그는 “(당 지지세가 강한 곳에 공천만 받으면 당선된다는) 깃발론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이 본부장은 “서울 강남도 예전의 강남이 아니다”며 “부산 울산 경남 지역구 가운데서도 안심할 수 없는 곳이 많다”고 설명했다.

 

 

 

해당 기사 바로가기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정책 및 홈페이지정보 영역

모바일 홈페이지 QR코드
  • 홈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2013. leekh.or.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