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고성 이군현

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메인메뉴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메인 메뉴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서브플래시

본문영역

글읽기

제목
[KBS 뉴스] 농해수위, 농어촌공사 직원 비리 질타…“읍참마속 필요” (2017.10.19)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17-10-20

 

농해수위, 농어촌공사 직원 비리 질타…“읍참마속 필요”

 

 1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19일(오늘) 한국농어촌공사 등 4개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농어촌공사의 직원 비리를 집중적으로 질타하면서 특단의 대책을 요구했다.

 

 

국민의당 황주홍 의원은 "농어촌공사의 연관검색어로 '비리'가 매년 나온다"면서 "이런 불명예는 '읍참마속' 정도의 특단의 노력이 없으면 해결이 불가능하다"고 비판했다.

 

 

황 의원은 농어촌공사의 징계 인원이 2015년 20명에서 올해 8월 기준 70명으로 늘어났다고 지적하면서 "2015∼2017년 전체 징계 인원 134명 중 1·2급 고위직이 52%나 차지한다. 윗물이 더 더럽다"고 질타했다.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도 "가뭄 대책 마련 등으로 현장에서 고생하는 농어촌공사 직원들에 비하면 사장과 임직원들의 행태는 아주 부도덕하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농어촌공사 사장은 전남 화순에 사택이 있는데 2년도 안 돼서 광주시에 33평형 아파트를 또 얻었다"며 "업무용 차량도 배기량 제한을 초과했다. 임직원들이 규정을 어겨가면서 고급승용차를 전용 배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 이군현 의원도 "올해 징계자를 보면 전체 직원의 64%가 1∼3급 고위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농어촌공사 정승 사장은 "올해 고위직 징계 사유 중 대부분은 부적절한 회계 처리였다"면서 "이를 시정조치 하면서 '읍참마속' 차원에서 156명을 징계했다"고 해명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도 직원들의 사업비 예산 편법집행과 횡령 혐의로 감사원 감사까지 받았지만, '솜방망이 처벌'을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은 aT에서 제출받은 '제4차 인사위원회 의결서'를 토대로 감사원이 횡령한 직원의 해임을 요구했지만, aT 측은 정직 6개월의 징계를 내리는 데 그쳤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정인화 의원은 aT에서 제출받은 '2017년 사이버거래소 운영실태 감사결과 처분요구서'를 근거로 aT 사이버거래소 직원들의 배임 행위로 112억 원의 손해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해당 기사 바로가기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정책 및 홈페이지정보 영역

모바일 홈페이지 QR코드
  • 홈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2013. leekh.or.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