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고성 이군현

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메인메뉴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메인 메뉴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서브플래시

본문영역

글읽기

제목
[MBC뉴스] '낚싯배 사고' 해경 대응 질타…"낚시 전용선 검토" (2017.12.07)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17-12-08

'낚싯배 사고' 해경 대응 질타…"낚시 전용선 검토

 

 111

 

 

◀ 앵커 ▶

인천 영흥도 낚싯배 추돌 사고와 관련한 국회 현안 보고에서는 정부의 초기 대응을 놓고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낚시 전용선 도입을 검토하고 승선 전원도 감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첫 소식, 현재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리포트 ▶

영흥도 낚시배 사고 사망자에 대한 묵념으로 시작된 정부의 국회 현안보고에선 해경의 미흡한 초기 대응에 여야 의원들의 지적이 집중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은 사고 발생 1시간이 지나서야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하는 등 현 정부들어 해경이 부활했지만 달라진 것은 없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자유한국당 이군현 의원도 여전히 정부가 안전 불감증에 걸려 있다며 안전을 위한 제도 개선이 진작 이뤄졌어야 했다고 질타했습니다.

 

해경의 장비 문제도 지적됐습니다.

 

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해경이 보유한 순찰정과 구조보트가 파출소 당 2대도 안되는 실정이라며 사고 발생 즉시 출동이 어렵다고 따졌고

박경민 해경청장은 장기적으로 구조보트는 20대에서 40대로 늘리겠다고 답변했습니다.

 

한국당 김성찬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사고와 관련해 사고를 막지 못하고 구조하지 못한 것은 국가 책임이라고 한 발언을 들며, 국가가 어디까지 책임을 질 것이냐며 이런 식으로는 국가 운영이 안된다고 따졌습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은 대통령으로서 도의적 책임을 말한 것으로 본다고 대답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신고만 하면 낚시어업선을 할 수 있는 현 제도를 개선해 낚시 전용선박제 도입을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여객선에 준하는 안전관리 기준을 마련하고 승선정원 감축 등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MBC뉴스 현재근입니다.

 

 

 

※해당 기사 바로가기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정책 및 홈페이지정보 영역

모바일 홈페이지 QR코드
  • 홈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2013. leekh.or.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