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고성 이군현

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메인메뉴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메인 메뉴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서브플래시

본문영역

글읽기

제목
[뉴시스] 이군현 의원 '선박 미세먼지 배출 심각' 지적에 충남도 당황 (2017.10.23)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17-10-23

 

이군현 의원 '선박 미세먼지 배출 심각' 지적에 충남도 당황

 

 

 222

 

 

기후환경 문제에 민감한 충남도가 선박 미세먼지에 허를 찔렸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23일 도청 대회의실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이군현(경남 통영) 의원으로부터 선박의 미세먼지 대책을 질의받고 당황했다.

 

지금까지 화력발전소 석탄 연소와 자동차에 의한 미세먼지만 문제 제기를 하고 대책을 마련해왔을 뿐 선박에 의한 미세먼지 문제는 일체 생각조차 못했기 때문이다.

 

이날 이 의원은 안 지사에게 "환경과 관련된 문제로 기후변화가 심각하다. 충남의 경우 선박 미세먼지 배출이 심각한 데 알고 있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안 지사는 몇 초간 답변을 못하더니 "이번에 의원님을 통해 심각성을 인식했다. 그동안 인식 못했다"고 즉시 인정했다.

 

이 의원은 기다렸다는 듯이 "충남 서산의 경우 선박미세먼지가 42.5%, 서천 20% 등 항구도시 전체가 17.8%에 이른다"며 "그 이유는 선박들이 황이 많이 함유된 저급 연료인 벙커시유를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육지의 자동차산업에 문제가 있다고 한다. 그것도 맞지만 배가 저급연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미세먼지량이 상당하다"며 "이에 대한 예산은 수립돼 있느냐"고 물었다.

 

하지만 안 지사는 "한 푼도 없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하다.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기사 바로가기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정책 및 홈페이지정보 영역

모바일 홈페이지 QR코드
  • 홈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2013. leekh.or.kr All Right Reserved